s

실로암 시각장애인음악재활센터

로그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 점자의 이해 > 점자소개

점자소개

점자란?

  • 점자이미지
  • 점자란, 손가락으로 읽도록 만든 시각장애인용 문자입니다.
    점자는 6점(세로로 3점, 가로로 2점)으로 구성되고, 왼쪽 위에서 아래로 1, 2, 3점, 오른쪽 위에서 아래로 4, 5, 6점의 고유 번호를 붙여 사용합니다. 이 여섯 개의 점을 조합하여 63개의 점형을 만듭니다. 따라서 점자는 많은 점형으로 이루어지고, 그 각각의 점형에 의미가 부여된 문자입니다. 63개의 점형을 초성(첫소리)자음 13자, 종성(받침)자음 14자, 모음 21자, 약자 27자, 약어 7개, 숫자, 문장부호 등에 배정하여 사용합니다.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점자의 역사

  • 루이브라이유이미지
    루이 브라이유
  • ‘여섯개의 점으로 세상을 밝히다’ 루이 브라이유(Louis Braille, 1809~1852)는 네 살 때, 송곳에 찔리는 사고로 두 눈을 실명합니다. 두 눈이 다 멀게 된 브라이유는 캄캄한 세상 속에서도 소리와 냄새, 모양과 촉감으로 모든 걸 구별하는 법을 배웁니다. 그는 실제의 눈은 잃었지만, 세상을 보는 마음의 눈은 잃지 않았습니다. 절망에 빠지지 않고 부모님과 선생님의 도움으로 글자 뿐 아니라, 직업훈련과 역사, 지리, 수학, 음악까지도 배우게 됩니다. 음악에 재능이 있어, 피아노, 오르간,바이올린, 첼로를 연주하고, 나중에는 성당 오르간도 연주하였습니다. 1829년 파리 맹학교에 재학 중이던 브라이유는 자신의 눈을 멀게 했던 바로 그 송곳을 이용하여 6개의 점만으로 알파벳 26글자를 모두 표시하는 새로운 방법을 고안하여 점자 체계를 완성하였습니다. 또한 이 방식을 발전시켜 나중에 음악기호까지 만들었습니다. 드디어 1839년 글자 모양을 점으로 나타내는 '라피 그래피'를 만들어 손끝으로 글자를 읽고, 앞을 볼 수 있는 사람들은 눈으로 읽어 서로 소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당시에는 점자를 만들어 세상과 소통시킨 루이 브라이유의 업적이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헬렌 켈러, 레이 찰스와 같은 장애인에게 빛을 준 사람으로 후세에 더 많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 박두성이미지
    박두성
  • 우리나라에서는 송암 박두성 선생이 6점형 한글 점자를 만들어 1926년 11월 4일 ‘훈맹정음’이란 이름으로 발표하였고, 1994년에 한국점자연구위원회가 ‘개정 한국 점자 통일안’을 발표하여 한글점자, 고문점자, 수학점자, 과학점자, 컴퓨터 점자, 음악점자, 국악점자, 외국어점자 기호가 현재 통용되어 사용되고 있습니다. 현재 통용되는 ‘한국점자규정'은 2006년 6월 9일 문화관광부 고시로 발표된 것입니다.